황창규 KT 회장, 취리히 연방공대 특별 강연… 5G비전 소개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24 08:41
"기술 차별화에 큰 기회… '황의 법칙'과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입증"
황창규 KT 회장이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에 위치한 취리히 연방공대(ETH Zurich)에서 400여명의 학생이 참석한 가운데 '5G, 번영을 위한 혁신(5G, Innovation for Prosperity)'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취리히 연방공대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빌헬름 뢴트겐 등 21개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세계적인 공과대학이다. 글로벌 대학평가에서도 항상 10위권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높은 명성을 얻고 있다.

황창규 회장의 이번 강연은 취리히 연방공대 총장실이 2014년부터 주관하고 있는 ETH 글로벌 특강 프로그램의 33번째 강연으로 열렸다. 33차례 강연 중 5G를 주제 강연은 이번이 처음이었으며 단독강연으로는 아시아 최초이다.

바네사 우드 취리히 연방공대 IT·전기공학과장의 소개로 연단에 오른 황창규 회장은 엔지니어와 경영인으로 보낸 30년을 돌아보며, 10년의 미래 트렌드를 파악해 '기술 차별화'에 성공했을 때 가장 큰 기회가 찾아왔다고 강조했다. 이는 과거 '황의 법칙'과 KT에서 추진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통해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황창규 회장은 특히 예상보다 빠른 5G 상용화에는 KT의 역할이 컸다고 강조했다.  그는 "MWC에서 5G 비전을 제시하고, 세계 최초 상용화 계획을 발표하는 등 KT의 적극적인 노력에 힘입어 5G 시대를 앞당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5G는 이전 세대인 LTE에 비해 21개월이나 빨리 표준화가 이뤄졌다.

황 회장은 '5G가 왜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5G의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이 놀라운 변화를 가져올 것이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특히 "B2C 서비스뿐 아니라 B2B 서비스를 통해 5G가 변화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산업의 경우 5G 솔루션이 확산되면 현장사고는 50% 감소하고, 생산성은 40%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진정한 5G가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AI)과 결합해야 한다고 역설하며 KT의 AI 서비스인 '기가지니'를 소개했다.

황 회장은 5G가 진정한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AI)와 결합해야 한다고 역설하며, KT의 AI 서비스인 ‘기가지니’를 소개했다. 더불어 ICT가 세계적으로 연간 2100억 달러(2016년 기준, 약 250조원)에 달하는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인류가 처한 당면과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KT는 '5G 세이프티 플랫폼(재난안전)'과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를 구축했다는 점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황 회장은 강연에 참석한 학생들에게 "원대한 목표를 세우고 불가능에 도전해야 미래를 창조할 수 있다"며 "5G와 AI를 활용해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리더가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황창규 회장은 강연에 앞서 21일 스위스 베른에 위치한 스위스컴을 찾아 우르스 셰피(Urs Schaeppi) CEO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만나 5G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미팅에서 양사는 5G B2B 사업강화를 위해 3대 분야 △5G 적용사례 공유를 통한 B2B 사업포트폴리오 확대 △5G-IoT 연결을 위한 멀티엑세스에지컴퓨팅(MEC) 분야 협력 △중소기업 협업을 통한 5G 생태계 구축(Ecosystem) 확산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대에서 5G를 주제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KT]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