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개발 '복제약 3종', 유럽서 3분기 매출 2201억원

송종호 기자입력 : 2019-10-23 14:45
3분기까지 매출 지난해 실적 육박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종이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605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은 22일(현지시간)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쓰는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플릭사비·임랄디)을 포함한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바이오시밀러 3종은 올해 3분기 유럽에서 1억8360만달러(약 22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직전 분기인 올해 2분기 매출(1억8440만달러) 대비 약 0.4% 감소한 수치다.

임랄디가 지난해 10월 출시된 데 따라 바이오시밀러 3종의 전체 유럽 매출은 지난해 4분기부터 집계되고 있다.

올 3분기 제품별 유럽 매출을 살펴보면 베네팔리가 1억1159만달러, 플릭사비가 1840만달러, 임랄디가 4930만달러다.

이들 제품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5억4240만달러(약 6500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연간 매출 5억4510만 달러의 99.5% 규모다.

바이오젠은 실적 발표를 통해 "현재 판매 중인 바이오시밀러 제품 3종은 유럽에서 약 18만명의 환자에게 공급되고 있다"며 "유럽의 헬스케어 지출 비용을 약 18억유로 절감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