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보령에 국내 최대 건설기계 성능시험장 준공

양성모 기자입력 : 2019-10-23 14:55
​300억원 투자…건설기계 성능 시험, 내구성 검증 수행
두산인프라코어가 충남 보령에 국내 최대인 30만㎡ 규모의 건설기계 성능시험장을 준공하고 이를 기반으로 R&D(연구개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3일 보령시 성주면에 건설기계 성능시험장(이하 ‘보령시험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흠 국회의원, 김동일 보령시장,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을 포함해 관계자, 지역 주민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두산인프라코어 보령시험장은 점차 강화되는 환경 및 안전 규제에 맞춰 굴착기와 휠로더 등 건설기계 성능을 높이고 내구성을 검증하기 위한 연구 시설이다.

이번 보령시험장 준공을 통해 그간 인천과 군산 등에서 각각 진행해온 개발과 검증 업무가 한 곳으로 통합됐으며, 동일한 시간에 보다 긴 수명의 품질을 검증하는 '가속 내구' 시험이 가능해졌다.

약 300억원이 투자된 보령시험장은 △주행 시험장 △인양 및 견인력 시험장 △소음 시험장 △기상 조건에 영향을 받지 않는 돔 시험장 △100t급 초대형 굴착기 2대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정비고 등을 갖췄다. 건설기계 실제 사용 환경을 동일하게 구현한 3개의 내구 시험장에서는 최대 20대의 건설기계를 동시에 시험할 수 있다.

특히 두산인프라코어는 보령시험장에서 건설기계 자동화 및 무인화 신기술 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글로벌 건설기계 업체들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건설기계 시장을 선점하고자 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보령시험장은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건설기계를 실증하고, 환경과 고객 안전을 위한 기술을 발전시키는 '스마트 건설기계 실증 연구 단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 보령시험장 준공식에 참석한 김태흠 국회의원(사진 오른쪽에서 여덟 번째), 김동일 보령시장(사진 왼쪽에서 아홉 번째),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사진 왼쪽에서 여덟 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