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터키 "쿠르드 민병대 시리아 '안전지대'서 철수" 합의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0-23 07:47
"터키-시리아 국경서 30km 밖으로 150시간내 철수해야…이후 러-터키 공동순찰" 러시아, 美가 철수한 시리아 북동부 군대 배치로 입지 확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통해 쿠르드민병대(YPG)를 터키와 시리아 국경 밖 30km 이상까지 철수시키기로 합의했다. 쿠르드족이 철수한 안전지대는 양국이 공동으로 순찰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소치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히며 “내일(23일)부터 우리의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번 작전의 목표는 터키 내 쿠르드 분리주의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과 YPG를 안전지대에서 몰아내고 시리아 난민의 귀환을 촉진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전은 시리아의 영토 보전과 정치적 단결을 보장하는 것으로 우리는 시리아의 영토와 주권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과의 회담이 시리아 문제와 관련한 운명적인 결정에 버금가는 아주 중요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해줬다"고 평가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양 정상의 기자회견 뒤 양국 외무장관은 정상회담 합의 사항을 담은 10개 조항의 양해각서도 낭독했다.

양해각서에는 "쿠르드 독립 세력 부대와 군사 조직은 23일 정오부터 150시간 이내에 시리아-터키 국경에서 30km 외곽 지역으로 철수를 마무리해야 한다"면서 "철수 완료 후부터 시리아 북동부 도시 까미슐리를 제외한 터키의 '평화의 샘' 작전 구역 동서 방향으로 폭 10km 구간에 대한 러-터키의 합동 순찰이 시작될 것"이라고 명시됐다.

각서는 또 러시아와 터키가 이 같은 합의 이행을 감독하고 검증할 공동기구를 만들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터키는 자국에 안보 위협이 되는 쿠르드 민병대 격퇴를 명분으로 앞서 이달 9일부터 시리아 북동부 지역으로 진격해 '평화의 샘'으로 불리는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쿠르드가 장악하고 있던 시리아 북동부 도시들을 점령하며 진격을 계속하던 터키군은 지난 17일 미국의 중재로 시리아 정부와 손잡은 쿠르드와 5일 동안 조건부로 휴전하기로 합의했다. 휴전 합의는 22일 밤 종료됐다.

러시아와 터키는 이날 정상회담을 통해 쿠르드 민병대에 안전지대에서 철수할 수 있는 시간을 더 연장해 주고 그 뒤에는 양국이 함께 안전지대 운영을 감독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러시아는 터키군의 군사작전 개시 이후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철수한 미군을 대신해 이 지역에 자국 군대를 파견하기로 하면서 입지를 더욱 넓힐 수 있게 됐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