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박정 “신남방 지역, 현지어 서비스 없는 재외공관 69%”

김봉철 기자입력 : 2019-10-21 20:11
대상국 16개 공관 중 11개는 주재국어 미제공 현지어 제공, 베트남·태국 등 5개국에 불과
정부가 중점 대외정책으로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 대상국 재외공관 홈페이지에 현지어를 제공하지 않는 공관이 69%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미래공동체 구상을 밝히고, 지난해 8월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출범한지 1년 2개월이 넘어가고 있지만 외교부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21일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소속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신남방정책 11개 대상국 16개 재외공관 중 베트남과 태국,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5곳 외에 홈페이지에서 현지어를 제공하는 곳은 없었다.

심지어 캄보디아 시엠립 공관은 한국어만 제공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얀마공관의 경우, 현지어 홈페이지를 제공하고 있으나 공관주소 등을 안내하는 첫 화면만 있다. 미얀마는 최근 매년 6~7%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아시아의 마지막 미개척 시장으로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기획의 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남방정책의 주요의제 중 하나인 사람공동체는 신남방지역의 방한 관광객 확대, 쌍방향 문화교류 확대 등 교류 증대를 통한 상호 이해 증진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현지 국민에게 한국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박 의원의 지적이다.

또 다른 주요의제인 상생번영 공동체는 호혜적, 미래지향적 상생의 경제협력 기반구축이다.

그러나 재외공관 영문 홈페이지 내에서는 한국과의 경제협력, 투자유치를 위한 정보는 찾을 수가 없다.

박정 의원은 “재외공관 홈페이지는 우리 국민뿐 아니라 다른 나라 국민들에게 우리나라에 대한 투자, 방문 정보 등을 제공하고, 우호적으로 만드는 역할도 수행해야한다는 점에서 홍보 채널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며 “이 가운데 중점 대외정책 대상국가인 신남방국가들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월간 '중국' 창간 10주년 및 한국 전문가 자문위원 위촉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