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박근혜에 옥중편지 "생이 끝나는 날까지 가슴깊이 내내 사죄"

백준무 기자입력 : 2019-10-18 20:25

[사진=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고인 최순실 씨가 옥중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이 생이 끝나는 날까지 가슴 깊이 내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17일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최씨의 옥중편지 내용을 공개했다.

최씨는 편지를 통해 "지금 생각하면 대통령 취임 전에 제가 일찍 곁을 떠났더라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고 훌륭한 대통령으로 국민들 마음에 남았을 텐데 죄스럽고 한탄스럽다"며 "주변에 나쁜 악연들을 만나 대통령님에게까지 죄를 씌워드리게 돼 하루하루가 고통과 괴로움뿐"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그동안 국정농단의 덧씌운 가짜 죄들은 나라를 사랑하고 대통령님을 사랑하는 분들은 그것이 거짓임을 다 알고 계실 것"이라며 "한순간의 거짓이 진실을 가리더라도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애당초 대통령님은 무죄고 죄가 없었다"며 "대통령 곁에 머물렀던 죄로 저만 죄를 지고 갔으면 됐을 문제였다"고도 강조했다.

최씨는 "저는 이제 대통령님 곁에 있을 수 없다. 그동안 제가 죄스럽고 정말 잘못했다"며 "다음 생이 있다면 절대 같은 인연으로 나타나지 않겠다"고 끝을 맺었다.

해당 편지는 지난 14일 정준길 변호사가 최씨의 요청에 따라 구술 내용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