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보다 규제 더 세…서울 새아파트·상업용부동산은 자극할듯"

윤주혜, 윤지은 기자입력 : 2019-10-16 16:17
청약황금기 "가점 높으면 청약 계속 두드려라" 청약 힘들면 대책 뒤 반짝 조정기 노려 투자해야 2021년 전 내 집 마련해라 VS 지금은 집 늘릴 때 아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부동산 시장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저금리 바람을 타고 부동산시장으로 밀려드는 시중 유동자금이 집값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 다수는 이번 금리인하의 영향이 과거에 비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정부의 대출규제가 워낙 강력해 내 집 마련을 위한 대출을 받고 싶어도 받을 수 없어서다. 다만, 개발 호재가 풍부한 서울 지역의 새 아파트나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투자수요를 자극할 여지는 상당하다고 내다봤다. 

내 집 마련을 노리는 수요자들은 꾸준히 청약 시장을 노리든가, 규제 발표 뒤 반짝 조정기를 틈타 자가를 마련하라는 조언이다.  

16일 본지는 부동산 전문가 4명을 대상으로 이번 기준금리 인하가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긴급 분석했다.

◆금리인하보다 정부 규제가 더 세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0·1 대책으로 법인대출, 전세대출 등 모든 대출이 다 막힌 점에 비춰 한국은행의 금리인하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다. 종전에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이들의 원리금 상환부담이 줄어든 점 빼고는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청약 기대감이 워낙 커 거래량이 계속 줄어들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거래량은 회복이 아예 안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규정 NH투자증권 연구위원도 “예상 밖 금리인하 단행이 아니어서 드라마틱한 영향을 줄 상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연구위원은 서울 새 아파트나 상업용부동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자극을 받을 수 있다고 봤다. 그는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서울 새 아파트나 꼬마빌딩, 오피스텔 등 상업용부동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자극을 받을 수 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개발호재가 많고 경쟁력 있는 새 아파트, 상업용 부동산들이 상당해 이에 대한 투자수요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도 “정부정책이 금리보다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더 크다”면서도 “주택공급이 부족한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부동산 시장으로 자금이 유입될 여지가 있다”고 내다봤다.

권대중 명지대 교수는 “서울에서 LTV(주택담보대출비율) 40%를 받아서 집을 살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아 금리인하의 영향은 크지 않으나, 주택시장 규제로 인해 시중 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몰릴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반짝 조정기에 집 사거나 청약 노려라
전문가 다수는 청약 시장을 노려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청약 시장이 워낙 과열돼 웬만한 가점으로는 당첨은 꿈도 꿀 수 없기 때문에 주택 수급량을 주의 깊게 보면서 내 집 마련의 적기를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은진 팀장은 “청약을 통한 내 집 마련이 가장 유리하나 당첨 커트라인이나 요건 강화로 인해 전략을 달리해야 한다. 청약 당첨권인 사람들은 적극 분양시장을 노리고, 신혼부부 특별공급이 가능한 이들은 전·월세 시장에 머물면서 기회를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첨권 아닌 사람들은 청약만 바라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집값 상승세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단기 처방을 내놓을 때마다 조정시기가 짧게 짧게 오는데 이러한 시기를 노려서 기존 아파트를 구매하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권대중 교수는 “2021년 이후 수도권 주택공급량이 반토막으로 줄어들기 때문에 자금이 풍부한 이들은 내년에 집을 마련해야 하고 자금이 부족한 이들은 3기 신도시 등을 노리는 게 좋다”고 말했다.

반면, 채상욱 연구원은 “서울·경기권은 분양시장 호조로 기존 주택 매매는 거래가 살아나기 힘들다. 주택보유자는 주택을 늘릴 때가 아니고 무주택자는 청약을 노려야 한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