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WTA서 ‘아시아 최고 저비용 항공사’ 7년 연속 선정

유진희 기자입력 : 2019-10-14 15:22
말레이시아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아시아가 지난 12일(현지시간) 베트남 푸꼬옥에서 열린 ‘2019 월드 트래블 어워즈(WTA)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에서 7년 연속 ‘아시아 최고 LCC’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와 함께 ‘아시아 최고 LCC 승무원상’도 올해로 3년 연속 수상했다. 1993년 설립된 WTA는 매년 항공 등 관광산업의 주요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기업들을 뽑는다. 

리아드 아스마트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 최고경영자(CEO)는 “새롭고 혁신적인 고객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온 노력에 대한 큰 보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12일(현지시간) 베트남 푸꼬옥에서 열린 ‘2019 월드 트래블 어워즈(WTA)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에서 리아드 아스마트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 최고경영자(CEO)(왼쪽 일곱 번째)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어아시아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