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국 지방정부 공무원 초청…국제교류 지원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0-14 15:10
​18일까지 제2차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 열려 한·중 국제교류 담당자 모여 협력 방안 논의
외교부가 중국 지방정부 중견 간부들을 국내로 초청해 ‘제2차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을 진행한다. 이는 외교부가 20년째 진행하고 있는 한·중 미래지향 교류 사업의 일환이다.

14일 외교부는 중국 지방정부 외사판공실 중견간부 위주로 구성된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 대표단 19명을 초청해 교류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표단은 중국 주요 성시의 한·중 교류업무 실무 담당자들로 구성된 오는 18일까지 한국에 머물 예정이다. 이들은 서울에서 외교부 관계자 면담, 창덕궁 및 국립중앙박물관 참관 등 일정을 갖고, ‘2019년 순천 방문의 해’를 맞이해 생태도시인 순천을 방문도 방문한다. 또 도시재생센터 시찰 및 광양제철소 견학 등을 통해 한국에 대한 이해를 높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한·중 지방자치단체 간의 소통과 교류를 보다 활성화하고자 국내 각 시도의 국제교류 업무 담당자도 함께 초청해 중국 지방공무원-국내 지자체 국제교류 담당 공무원 간 교류 프로그램도 처음으로 시행된다.

외교부는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은 중국 각 지방정부에서 국제교류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에게 한국을 직접 체험하고 이해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중 지방간의 교류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외교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