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은행 예금 절반, 상위 1%가 보유

강지수 수습기자입력 : 2019-10-13 17:19
씨티은행, 상위 1% 예금 비중 73%…"현금자산 불평등 심화"

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데일리동방] 국내 은행 개인예금 잔액의 절반가량을 상위 1%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현재 18개 시중은행의 개인 고객 예금은 623조341억원이다. 이 가운데 잔액 기준으로 상위 1%에 해당하는 계좌에 든 예금은 전체의 45.5%에 해당하는 283조2544억원이었다.

상위 1% 계좌 예금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은행은 씨티은행(72.8%), 전북은행(54.3%), SC제일은행(54%), 광주은행(53%), 하나은행(52%) 등 5곳이다. 이어 제주은행(49.9%), 경남은행(48.6%), 신한은행(48.5%), 우리은행(47%), 기업은행(46.4%), 수협(45.7%), 국민은행(43%), 케이뱅크(42.1%) 순이었다.

18개 시중은행의 예금 계좌는 모두 2억6748만개다. 1000억원 이상 계좌가 5개, 100억원 이상 1000억원 미만 계좌가 221개, 50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 계좌가 553개였다.

이태규 의원은 "수년간 상위 1%가 전체 예금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것은 한국 사회 현금자산의 불평등 구조가 고착화한 사실을 보여준다"며 "현금자산 불평등 구조가 심화하면 건강한 자본주의가 제대로 정착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