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디즈니+' 월 구독료 4달러대 파격 할인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11 08:42
36개월 약정 선주문 고객에 169달러에 제공
애플에 이어 디즈니도 온라인동영상서비스의 월 구독료를 4달러대로 파격 할인하는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10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디즈니는 '디즈니 플러스'의 3년 약정 가격을 선주문 고객에게 169.99(20만3100원)달러로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를 월 구독료로 계산하면 4.72달러(약 5600원)로 넷플릭스의 기본형 상품 구독료인 월 8.99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디즈니의 3년 약정 상품의 이벤트 전 가격은 209.99달러(25만900원)다.

디즈니의 파격 할인 정책이 알려지자 미국 방송업계에서는 OTT 시장이 '치킨게임' 양상을 보인다고 풀이했다. 치킨게임은 원가에 근접하는 수준의 저가 전략을 구사하다가 먼저 나가 떨어지는 쪽이 패배하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애플은 오는 11월 1일 '애플TV+'의 월 구독료를 4.99달러로 책정한 바 있다. 이를 두고 하드웨어에서는 프리미엄 전략을 구사하는 애플답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제매체 CNBC는 경쟁사보다 인기 동영상 보유 목록이 적은 애플이 우선 구독자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구독료를 낮게 정한 것으로 풀이했다.

애플은 아이폰 11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애플 TV+ 론칭 계획을 알렸으며 새 아이폰이나 맥, 아이패드, 애플TV 박스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1년 무료 구독권이 제공된다.

내년 상반기에는 HBO와 NBC유니버설의 스트리밍 서비스가 출시를 앞두고 있어 OTT 시장의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