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삼석 상임위원, '2019 배리어프리의 밤' 참석

윤경진 기자입력 : 2019-10-10 19:59
'배프 인 비프' 배리어프리의 밤…신체적 장애와 언어의 장벽을 넘어서는 축제
방송통신위원회 고삼석 상임위원은 10일 방송통신위원회와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공동 주최하는 배리어프리의 밤 행사에 참석했다.
 

배리어프리의 밤 행사 개최 [사진=연합뉴스]

방통위는 이날 부산국제영화제와 공동으로 '배프 in BIFF' 배리어프리의 밤으로 정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여하는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로 진행한다. 배프는 장벽 없는 세상을 뜻하는 'Barrier-Free'와 절친한 친구를 뜻하는 베스트 프렌드의 중의적 의미다. BIFF와 함께 열리는 배리어프리축제가 신체적 장애와 언어적 장벽을 넘어서는 축제를 의미한다.

고 상임위원은 "영화의 전당을 중심으로 해운대 센텀지역의 배리어프리 존이 부산 전역으로 확대되고, 나아가 대한민국 전체가 배리어프리 존이 될 수 있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