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흥미로운 콘텐츠로 꽉 찬 '수학문화관' 개관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0-10 10:19
지하철4호선 상계역 인근 중계초등학교 앞 위치

다양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로 꽉 찬 노원수학문화관이 지하철4호선 상계역 인근에서 17일 문을 연다.[사진= 노원구]


서울 노원구가 지하철4호선 상계역 인근에 다양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로 꽉 채운 수학문화관을 개관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달 17일 문을 여는 '노원수학문화관'은 총사업비 180억여원을 투입해 2885㎡ 면적에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됐다. 노원수학문화관의 운영 방향은 △눈높이에 맞는 수학체험 △수학 대중화를 위한 친근한 문화활동 △수준 높은 교육프로그램 개발 보급이다.

구체적인 콘텐츠 구성은 상상력을 일깨울 '85개의 체험 프로그램'은 물론, 자연 속 수학을 탐구할 '야외 수학공원과 어울림 마당', 산책을 하며 수학적 개념을 떠올릴 수 있도록 한 '옥상 정원'으로 꾸몄다.

아울러 유치원생부터 초중고생, 학부모에 이르기까지 일정기간 3D 프린터와 SW 코딩 교육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 지식 습득을 위한 '수강 프로그램 교실'도 운영예정이다.

수학문화관 안으로 들어서면 마치 박물관 로비처럼 1층 중앙부가 바닥부터 천정까지 시원스레 트여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장 먼저 만나는 것은 작가들이 협업해 만든 공동 창작물 '파이 팔레트(Color of Pi)'다. 정수나 분수로 맞아 떨어지지 않는 원주율 파이(π)의 숫자를 고유색으로 바꿔 조명과 함께 반복 표출하도록 연출해 무리수 파이(π)의 무한함을 표현한 수학문화관 대표 상징물이다.

본격적인 체험은 1층 로비 왼쪽에 자리한 수학놀이터에서 시작한다. 처음 수학을 접하는 유아와 초등1학년 아이들에게 유익하다.

2층은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 속의 수학을 다양하게 체험해 보는 수학과 세상이다. 수학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통해 수학의 개념을 알아볼 수 있고, 수학방정식을 3D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각화해 보여 주는 프로그램인 이매지너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수학의 역할을 경험할 수 있다

3층은 수학본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수학과 예술의 공간이다. 수학의 개념과 원리가 도형, 자연, 건축, 음악, 미술 등에서 어떻게 발견되고 활용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공간이다.

다양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로 꽉 찬 노원수학문화관이 지하철4호선 상계역 인근에서 17일 문을 연다. [사진= 노원구]


이밖에 노원구는 수학문화관 활성화를 위해 전시해설 및 체험 탐구활동 프로그램 운영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유치원생부터 초중고생 대상의 탐구활동 프로그램을 11월부터 매주 화요일부터 금요일, 하루 2회 운영한다. 대상자의 수준과 눈높이에 맞춰 야외시설과 1층 수학놀이터, 전시실 등에서 큐레이팅과 자유체험 등의 탐구활동을 진행한다.

온 가족이 함께하는 주말 수학체험은 매주 토요일 최대 8가족이 참여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하며, 운영시간은 120분이다. 매달 다음 달 진행할 프로그램을 선정해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중학교 자유학기제와도 연계 운영할 예정이다. 자유학기제는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찾는 수업방식으로 현재 노원구 27개 중학교가 1학년 5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4차산업 혁명에 대비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은 초중생이 대상이며 코딩 전문강사가 주 1회, 60분 진행한다.

수학문화관 이용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입장료는 8세∼19세 1000원, 20세 이상은 2000원이며, 올해는 무료로 운영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수학은 문명발달과 미래 개척에 중요한 기초학문이지만 지금은 수포자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기피 1호 과목이 됐다"면서 "전국 지자체 최초로 건립된 노원 수학문화관이 직접 만지고 느끼면서 깨달아지는, 재미있는 수학 놀이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