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北 무력도발 중단 촉구...“인도적 지원 받아들여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0-08 12:49
"韓, 북한 인도적 지원에 인색하지 않을 것"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회장인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북한은 미사일 발사 등 무력도발을 중단하고,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지원을 받아 영양결핍 상태에 놓인 어린아이들을 돌봐야 한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유엔 세계식량계획 공동 간담회에서 “대한민국은 북한 영유아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인색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존 에일리프 아태지역본부장은 “지난해 북한의 작황 상황이 근 10년간 가장 좋지 않아 총 136만톤의 식량이 부족하게 돼 북한 인구의 40%인 약 1000만명이 식량부족에 직면하게 됐다”며 “그 중 WFP가 급히 필요하다고 발표한 식량 30만톤 중에서 대한민국이 5만톤의 공여 의사를 결정해 주어 고맙다”고 했다.

그는 “지난 5월 북한에 춘궁기가 도래했을 때 대한민국이 450만불 공여 결정을 시기적절하게 해 44만명의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었다”며 “그 덕에 북한 인구 중 만성영양실조를 겪는 인구가 2012년 기준 3명 중 1명이었는데 2019년 5명 중 1명으로 좋아졌다”며 지속적인 한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촉구했다.

이날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 이사인 김순례 한국당 의원도 “국회 내 아프리카 재단이 있어 매주 오전 포럼을 개최하면서 아프리카와 상호교류와 지원을 많이 하고 있다”며 “북한이 거부하는 쌀 5만톤을 강제로 보내면 우리 국민 정서에도 맞지 않고, 우리가 힘들 때 원조를 주던 아프리카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보내는 쌀이라면, 오히려 우리 국민이 환영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존 에일리프 본부장은 “연내에 미국과 북한 간 3차 정상회담이 열리면, 북한 역시 WEF를 통한 쌀 지원을 수용할 것”이라며 희망적 의사를 비쳤다.

한편, 1989년에 설립된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은 아동, 인구, 환경문제, 사회개발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국내외적 공동노력에 참여 중이다. 특히 국제적 유대강화를 주목적으로 한다.
 

(시계방향)김유정 한국사무소 정부협력팀장, 오제세 의원, 김순례 의원, 원유철 의원, 임형준 한국사무소 소장, Ute Klamert 대외협력사무차장, John Aylieff 아태지역본부장, Daniel Rugholm 정부파트너십부국장 [사진=원유철 의원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