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소재·부품·장비… 독일과 손잡고 일본에 맞선다

류혜경 수습기자입력 : 2019-10-08 11:00
무협, 8일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 세미나’ 개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독일과의 협력이 본격화 된다.

한국무역협회는 8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독상공회의소와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미나를 통해 제조업 강국 독일과 산업기술 협력 확대를 통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행사는 일본 수출규제 및 미중 무역분쟁 등 불투명한 통상환경 속에 공급망 다변화와 기술교류를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과 독일 기업 및 연구·유관기관에서 150여명이 참가한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은 “신규 전략국가와의 기술협력 가치사슬 구축을 통해 새로운 생존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며 “독일은 기계·화학·제약·전자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제조 강국으로 공급처 다변화와 첨단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4차 산업으로 촉발된 미래 신산업은 새로운 소재·부품의 뒷받침 없이는 구현될 수 없다”며 “한국과 독일은 소재·부품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할 최적의 파트너로서 양국간 협력이 해당 분야에 더욱 집중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탄소융합기술연구원이 최신 탄소섬유 기술 트렌드와 한국의 연구현황에 대해 발표한다. 전자부품연구원과 산업기술진흥원은 독일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첨단 기술개발 사업 추진 사례를 공유한다.

또 독일의 △한국지멘스(정밀기계) △한국머크(반도체 소재) △리커만 코리아(정밀기계) △프라운호퍼(유럽최대 응용기술 연구기관) 등이 발표자로 나서 보유 첨단기술과 협력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한국 기업 및 기관과의 기술 교류를 제안할 예정이다. 한국바스프·SAP코리아·티유브이슈드코리아·보쉬렉스로스코리아 등 대표적인 독일 기술 기업들도 대거 참가해 밝히며 한국 기업 및 연구기관과의 강한 협력 의지를 내비쳤다.

무역협회는 이날 한독상의와 소재·부품·장비 관련 협력 강화, 스타트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 플랫폼 구축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두 기관은 핵심 소재·부품·장비 공급처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향후 독일 첨단기술 보유 연구기관·기업과 우리 기업과의 매칭을 통해 기술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로 했다.

조학회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독일이 제조 강국이 된 배경에는 ‘히든 챔피언’ 등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이 있기 때문이며 이는 제조업 혁신을 고민하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오늘 세미나가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 및 경쟁력 향상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 = 무역협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