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SUV' 전성시대 열린다

한영훈 기자입력 : 2019-10-07 15:45

(왼쪽부터) 현대차 '팰리세이드',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한국GM '트래버스', 포드 '익스플로러'[사진=각사 제공 ]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 그간 대형 SUV는 국내 시장서 불편한 승차감과 낮은 연비효율성 등을 이유로 크게 사랑받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큰차’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며 주인공으로 자리매김하는 추세다. 제품 성능도 전에 비해 크게 향상돼, 이같은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는 여전히 식지 않는 인기를 과시하며 ‘대형 SUV 전성시대’를 적극 견인하고 있다. 지난 4일 기준 대기물량은 3만5000대, 대기기간은 최대 10개월에 이른다. 당장 계약하더라도, 제품은 내년 초 이후에나 수령이 가능한 셈이다.

‘팰리세이드 3.8 가솔린’의 최대 장점은 높은 '가심비(가격 대비 만족도)'다. 가솔린 모델임에도 복합연비가 리터(L)당 9.6㎞로 동급 차량 중 가장 뛰어난 반면, 기본가격은 3475만원으로 가장 낮다. 배기량도 3778c로 동급 차량 중 가장 높다. 회사 측은 “모든 탑승객이 여유로우면서도 고급스러운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도록 제작됐다”고 설명했다.

기아차가 지난달 5일 선보인 ‘모하비 더 마스터’도 순조로운 시장 안착에 성공했다. 이 차량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계약물량 1만대 돌파에 성공했다. 한 달 생산량이 2000대 수준임을 감안했을 때, 마찬가지로 수령까지 꽤 오랜 기간이 걸리는 상황이다. 현재 대기 기간은 최대 5개월 정도로 전해졌다.

2008년 출시된 모하비의 두 번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모하비 더 마스터는 디자인과 성능 등에서 전작보다 대폭 상향된 게 특징이다. 차체 크기는 길이 4930mm, 차폭 1920mm, 높이 1790mm(루프랙 제외시 1765mm), 휠베이스(앞·뒷바퀴간 거리) 2895 mm에 이른다. 최대토크는 미터 당 57.1kg으로 경쟁 차량을 압도한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웅장함을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

한국GM의 ‘트래버스’도 빠르게 영향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이 차량의 최대 장점은 ‘넓은 적재공간’이다. 1열을 제외한 모든 시트를 접을 경우, 최대 2780ℓ의 공간이 확보된다. 이는 모터사이클 1~2대를 거뜬하게 실을 수 있는 수준이다. 최대출력은 314마력, 최대토크는 미터당 36.8 kg에 이른다. ‘5 링크 멀티 서스펜션’을 적용해 우수한 승차감도 확보했다.

포드도 국내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익스플로러’의 완전 변경 모델을 내달 중 선보인다. 이 차량은 전 세대보다 향상된 275마력, 미터당 42.9kg의 토크를 갖췄다. 지능형 사륜구동과 지형관리 시스템이 대형 SUV에 걸맞는 오프로드 주행성능을 지원한다. 공식 연비는 리터당 9~1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가격은 2.3ℓ리미티드 모델 기준 5990만원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