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에 지상 6층 규모 종합문화복지공간 2021년 조성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0-04 10:59
관악구,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 국비 21억원 확보

관악구청사 전경. [사진= 관악구]


서울 관악구가 추진하는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사업이 정부의 생활SOC(사회간접자본) 복합화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4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따르면 관악구는 향후 3년간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을 위한 국비 21억원을 지원받는다.

관악 문화복지타운은 사회복지시설과 체육센터, 생활문화센터를 한 곳에 모아 복지, 체육, 생활문화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복합화 시설이다. 연면적 3670㎡, 지하2층~지상6층 규모로 내년에 착공해 2022년 신축될 예정이다.

동아리연습실, 공동체 공간 등 생활문화센터와 경로식당, 자원봉사실 등 종합복지시설, 탁구장, 헬스장, 국민체력인증센터 등 다목적 체육관으로 지어진다. 총 사업비는 168억원 규모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 사업이 정부의 생활 SOC 복합화 사업에 선정돼 추진에 큰 탄력을 받게 됐다"며 "주민의 복지·문화 수요를 수렴하고, 구의회와도 적극 협력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복지·문화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