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서초동 집회, 국민 자발적 참여…광화문 집회, 군중 동원"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04 09:18
"집회 폭력행위, 한국당이 분명히 책임져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4일 "서초동 촛불집회는 깨어있는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졌다. 반면 어제 자유한국당의 폭력 집회는 중앙당 차원에서 총동원령을 내려 종교단체와 이질적 단체 등을 동원해서 만든 군중 동원 집회"라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를 비교할 생각이 없었는데 한국당이 계속 숫자를 비교하기 때문에 세 가지 확연한 차이를 말씀드리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또 "서초동 집회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찰 개혁을 향한 국민의 절박함이 담겨 있었다"며 "어제 한국당 집회는 어떻게 해서든지 문재인 정권을 흔들겠다는 불순한 의도만 담겨 있었다"고 했다.

아울러 "서초동 집회가 다시 한번 하나된 국민의 힘을 보여줬다면 한국당의 폭력집회는 여러 극우세력이 선명성 경쟁하듯 서로 다른 주장을 외쳤다"고 했다.

그는 또 집회 일각에서 폭력행위가 있었던 것에 대해 "폭력행위는 한국당이 분명히 책임을 져야 한다. 중앙당 차원에서 총동원령을 내려 한국당의 모든 인적 자원이 차출된 집회가 분명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어제 현장에선 경찰 폭행, 문화재 무단침입, 여기자 성추행 같은 불법 행위가 이뤄졌다"며 "청와대 앞 폭력 사태는 경악할 지경이다. 건장한 청년들이 청와대를 접수하자고 한다. 이건 무슨 상황이냐, 내란을 선동하는 거냐"고 물었다.

그는 "건강한 보수 세력이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일각에서 국론분열의 프레임으로 몰고 가는 건 옳지 않다. 무엇이 옳고 그른가 정확히 판별해달라"고 했다.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기자간담회에서 박광온 준비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