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온비드, 평창올림픽 대회물자 처분 공로…‘대통령 기관표창’ 수상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9-27 10:48
효율적 처분으로 올림픽 흑자 달성에 기여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27일 온비드를 통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하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물자를 효율적으로 처분함으로써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했다.

캠코는 2017년 11월 올림픽조직위원회와 '올림픽 대회물자 처분 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공공자산 거래시스템 온비드의 이용방법 및 노하우 등을 제공해 조직위원회가 대회물자 처분 방법 및 절차를 사전에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평창 동계올림픽 종료 후 캠코는 지난해 4월부터 11월 말까지 온비드를 통해 대회기간 중 사용됐던 스마트폰, 냉장고, TV 등 총 63개 품목, 42억원 규모의 대회물자 총 1만584점을 성공적으로 매각해 올림픽 흑자 달성에 기여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가 온비드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물자 처분 및 업무효율화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캠코는 앞으로도 국제경기 대회물자의 원활한 처분을 통해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지원하는 등 그간 축적된 공공자산 처분 노하우와 경험을 활용해 국가와 국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향후 온비드를 통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에 사용된 대회물자 매각도 추진할 계획이다. 입찰 참여는 온비드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 '스마트온비드'에서 회원가입 및 범용 공인인증서 등록 후 가능하며 모든 절차가 인터넷으로 진행돼 누구나 공매에 참여할 수 있다.

[사진=캠코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