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서민금융포럼] "금융소외계층 제도권서 포용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민석 기자
입력 2019-09-27 05:00
도구모음
  •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은 "금융소외계층도 이용할 수 있는 제도권상품을 출시해 고금리 늪에서 헤어 나오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축사에서 "고금리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면 삶 자체가 무너지거나 사회적으로 더 큰 비용이 소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취임 이후 47개의 전국 서민금융진흥원 통합지원센터 가운데 35곳을 방문해 42명의 실제 취약차주를 만났다"며 "이분들은 과거 연체 기록이 있지만 본인의 고금리 대출을 책임지고 있는 강한 의지를 가진 성실한 사람들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지금도 길을 가다보면 당일 3분 대출 등 명함 크기의 대부업 광고를 볼 수 있는데 이는 연간으로 환산하면 연금리가 1460%에 달하는 고금리 상품"이라며 "이런 분들이 주로 사용하는 것이 고금리 불법 사금융인데 이 상품 이용자의 42%는 저신용자다"고 전했다.

이 원장은 "8등급 이하 차주까지 포용했던 햇살론17과 같은 상품을 출시해 금융소외계층을 제도권으로 끌어오는 게 좋은 방법"이라며 "또 서민들의 통신, 국민연금, 건강보험 등 정성정보나 비금융정보를 신용평가에 반영해 구제하는 방법도 강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3회 서민금융포럼’에서 “금융소외계층도 이용할 수 있는 제도권상품 출시해야한다”고 말했다. [사진=김세구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