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배송’ 딜리버리T(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기술보증기금 등에서 시드투자 유치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9-26 09:49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택시배송’ 모빌리티 벤처기업인 딜리버리티(대표 남승미)가 25일 기술보증기금, SID파트너스로부터 시드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초 유한회사 컴퍼니에이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이후 2번째 시드투자를 유치했다.

딜리버리티는 기술창업기업을 스타벤처로 집중 육성하는 프로그램인 기보벤처캠프 4기에 선정되어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하였고 4기 기업 중에서 첫 번째로 기보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게 되었다. 이와 별도로 6억원의 기술보증 승인을 받고 약정도 체결했다.

투자계약체결식[사진=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


딜리버리티의 ‘택시배송’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는 고객이 급하게 물건을 보내야 할 때 가장 빠르게 보낼 수 있는 수단인 택시를 활용해 배송한다. 이 때 화물과 겹치지 않기 위해 화물의 기준에서 벗어난 20kg 미만, 4만 세제곱미터 미만의 작은 물건을 대상으로 한다.

남승미 딜리버리T 대표는 “택시배송 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에게 차별화된 새로운 배송수단을 제공하여 사회적가치 창출을 이루고자 한다”며 “금번 투자를 통해 본격적으로 택시 기사 확보 및 소비자 접점 확대에 나서고자 한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기술보증기금 벤처투자센터 이선희 지점장은 “딜리버리티는 비어있는 택시를 활용해 환경오염 개선 및 물류배송 체계를 구축하는 사회적가치 추구로 소셜벤처기업으로 인정받은 기업이다”며 “소셜벤처기업에 투자함으로써 소셜벤처기업을 활성화시키고 더불어 수익창출을 기대하기에 딜리버리티에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