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서민금융포럼] “금융소외계층 포용 위해 신용평가체계 고도화해야”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9-27 05:00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3회 서민금융포럼’에서 “포용금융 실천 방안의 하나로 개인신용평가 체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세구 기자 k39@ajunews.com]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금융 소외계층을 제도권 금융으로 끌어안기 위해 신용평가 체계를 고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부원장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포용금융과 개인신용평가’를 주제로 열린 ‘제3회 서민금융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행 신용평가 체계는 카드 사태와 신용불량자 급증 등 위기 경험에 대한 반성에서 출발했다”면서 “신용평가 체계는 다양한 신용 정보와 통계기법에 기반해 금융사의 리스크 관리와 금융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이끌어 왔다”고 말했다.

다만 “이러한 성과 못지않게 한계도 많다”며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았다는 이유만으로 신용등급이 크게 하락하거나 사회 초년생, 전업 주부, 자영업자들은 합당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SNS 활동 내역이나 통신요금 납부 이력 등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며 “자영업자들이 대출 한도와 금리 면에서 불리하지 않도록 제대로 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 전 세계적으로 포용금융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포용금융 실천 방안의 하나로 개인 신용평가 체계 개선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돼야 한다”고 전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