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 밤 10시 부산 최근접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9-22 21:47

[사진=연합뉴스]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밤 10시 부산에 가장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타파'는 이날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태풍의 길목 주변인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에 의한 큰 피해가 예상돼 철저히 대비해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제주도 서귀포 동쪽 약 150㎞ 해상에서 시속 39㎞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타파'는 전날까지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이 330㎞에 달한다.

오후 3시께 태풍 중심에서 가장 가까워졌던 제주도는 이날 밤까지 태풍 영향권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이날 오후 10시로, 동남쪽으로 80㎞ 떨어진 바다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에 제일 근접하는 시점은 이날 오후 11시로, 동남쪽 90㎞ 거리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전날까지만 해도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태풍이 동쪽으로 가는 경향이 강해졌다.

태풍 중심이 부산, 울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그 거리가 기상청 발표 때마다 조금씩 멀어지고 있다.

태풍은 23일 0시께 부산 동쪽 약 130㎞ 바다를 거쳐 같은 날 오전 6시께 독도 동쪽 약 12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오후 7시 현재 수도권 등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과 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기록적인 호우와 강풍에 시달리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강수량은 제주 어리목 752.0㎜, 지리산(경남 산청) 277.0㎜ 등을 기록했다.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 초속 41.7m(시속 150.1㎞), 제주 서귀포 지귀도 초속 40.6m(시속 146.2㎞) 등을 기록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제주도는 오늘 밤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 등은 내일 아침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예상된다"며 "월파와 강풍으로 해안과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부산 등 남부지방은 강풍이 불면서 시간당 30㎜ 이상의 비가 강약을 반복하며 오늘 자정 전후까지 올 것으로 보인다"며 "침수와 산사태,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