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정감사 ‘증인 채택’ 놓고 격돌 예고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9-22 15:29
與, 민생 국감 vs 野, 조국 국감 다음달 2일부터 21일까지 실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 겉옷을 벗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달 2일부터 열리는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가 증인 채택을 놓고 치열한 물밑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리 진상규명 국감’을 예고하며, 상임위원회별 증인채택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쟁을 위한 증인은 반대하겠다는 입장이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여야는 이번 주 국정감사 기간(10월 2~21일)을 확정짓고, 상임위원회별 전체회의 일정과 증인채택 등을 마무리한다.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증인에 대한 출석 요구서는 7일 이전에 송달돼야 한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중반으로 향할수록 증인 채택 여부를 둘러싼 여야 대립은 극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그동안 10월을 ‘조국 국감’으로 만들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조 장관에 대한 의혹은 정무·기획재정·교육·행정안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광범위한 상임위에 걸쳐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청문회는 지나간 것이고, 현재 검찰이 수사도 하고 있다”면서 “국회는 일을 하면서 민생을 돌보고, 경제 활력에 힘을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국감에서도 재벌 총수를 비롯한 기업인 증인 신청이 100여명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안정옥 SK C&C 사장이 포함됐지만, 관심을 모았던 노희찬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과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은 증인 최종 명단에서 제외됐다.

정무위에서는 남양유업, bhc, 써브웨이, 골프존 등의 경영진이 국감 증인 물망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