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표 삼성SDS 대표 “대외사업 비중, 올해 19%”… 2조 달성 제시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9-22 10:01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올해 획기적으로 확대될 대외사업 비중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사진= 삼성SDS]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올해 대외사업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홍원표 대표는 지난 20일 춘천에서 진행된 ‘삼성SDS 춘천 데이터센터’ 기자단 투어 행사에서 “올해 대외사업은 최소 19% 이상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대외사업 매출 비중 11%, 2018년 14%에서 획기적으로 높인 목표다. 홍 대표는 “올해 매출 10조원 이상을 달성하게 될 만큼, 대외사업 매출은 2조원 가량 차지하게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대외사업 매출 비중을 높여줄 사업도 제시했다. 홍 대표는 “한 두가지 사업으로 2조 달성은 아니다. IT사업 4가지 분야와 함께 물류도 대외사업으로 확장하면서 전체적으로 2조 이상의 대외사업 포지션을 가져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가 말한 IT 4가지 사업은 삼성SDS가 추구하고 있는 ‘스마트팩토리’와 ‘클라우드’, 해외포지션이 높은 ‘솔루션 사업’과 AI(인공지능)나 IoT(사물인터넷)가 결합된 ‘데이터분석’ 사업이다 .

삼성SDS는 삼성 계열사가 많은 만큼 내부거래가 경쟁 기업에 비해 높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매출의 90% 가량이 내부거래이지만, 3년 전부터 대외사업 비중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삼성SDS의 1순위 경영방침 또한 대외사업 확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