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류석춘 '위안부 매춘' 발언 성토…한국당 "부적절, 국민께 깊은 유감"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9-21 20:57
민주 "천인공노·한국을 떠나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강의에서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한 것에 관해 21일 정치권에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비판했다.

과거 한국당에 몸담은 경력이 있는 것을 의식한 한국당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면서 국민에게 유감을 표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류 교수의 반국민적 발언으로 상처를 받으신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류 교수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국민께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즉시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외 여야 4당은 강공을 펼쳤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천인공노할 짓으로 일본 극우 집단에서조차 찾아볼 수 없는 망언 중의 망언"이라며 "과연 류 교수는 한국인이 맞는가. 사람은 맞는가.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하고 한국을 떠나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류 교수는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사람"이라며 "한국당이 추종하는 우리나라 일부 몰지각한 보수 지식인의 민낯을 보는 듯하다"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류 교수를 '정신적 살인자'라고 지칭하며 "'얄팍한 지식'과 '간악한 혀'로 일제의 만행을 용인한 사실에 분노를 느낀다"며 "마루타도 '임상 알바'라고 말할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가슴 아픈 역사 앞에 칼을 꽂는 막말을 보니 한국당 혁신위원장 출신답다"며 "즉각 파면이 답이다. 수치스럽고 혐오스러워 더는 논평도 못 하겠다"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 극우 인사도 한꺼번에 하기 힘든 '망언 종합세트'로 연세대는 즉각 류 교수를 파면하라"고 촉구하면서 "이런 역사 인식을 가진 사람이 그동안 강단에 서왔고 심지어 한국당 혁신위원장까지 했다니 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승한 평화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류 교수의 망언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낀다. 지식인층이 잘못된 역사관으로 매국적 발언을 했을 뿐만 나라를 잃고 꽃다운 나이에 순결까지 잃은 위안부들의 상처에 소금 뿌리는 것"이라며 류 교수의 사죄와 교수직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