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ED 논란에 입 연 삼성전자 "근거 없는 주장에 단호히 대응"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9-20 14:20
"소모적 논쟁 소비자와 시장 혼란스럽게해"
삼성전자가 LG전자가 제기해 온 TV 품질 논란과 관련해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20일 삼성전자는 공식입장문을 통해 "국내외 경제 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이 아닌 소모적 논쟁을 지속하는 것은 소비자와 시장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퀀텀닷 기술을 사용한 QLED TV를 2017년 선보였으며, 소비자로부터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아 전 세계 TV 시장에서 13년째 1위를 달성하고 있다"며 "자사는 TV 시장의 압도적인 리더로서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LG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9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삼성전자의 표시광고법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신고서는 삼성전자의 '삼성 QLED TV' 광고에 대해 발광다이오드(LE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액정표시장치(LCD) TV임에도 'QLED'라는 자발광 기술이 적용된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허위과장 표시광고'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양사의 신경전은 이달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불거졌다. 당시 LG전자는 삼성전자의 8K TV가 8K 화질을 구현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사는 지난 17일 퀀텀닷(QLED) 기술력과 8K TV 등에 대해 각각 간담회를 열고 한차례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의 QLED 8K TV. [사진=김지윤 기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