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드론 킬러 레이저 대공무기 사업... 실효성 의문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9-20 14:10
얼마나, 어떻게, 어떤 규모로 효과적인지 설명없어 드론 요격, 개별 드론 격추가 아닌 디펜스 존 형성이 핵심 이란 무인기 격추 미군 신병기 'LMADIS'... 라디오 주파수로 넓은 지역 방어
방위사업청이 공격 및 정찰 등의 목적으로 이용되는 무인기(드론)를 잡기 위한 레이저 대공무기 사업에 대한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방사청은 17일 ‘레이더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 착수를 공식화했다. 이 사업에 약 880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1차 개발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방사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눈에 보이지 않고 소음이 없을 뿐 아니라 별도의 탄 없이도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하다. 1회 발사 비용이 약 2000원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비용의 장점을 거론한 것으로 레이저 대공무기가 드론 격추에 얼마나, 어떻게, 어떤 규모로 효과적인지에 대한 설명은 전무했다.

드론에 3~4kg가량의 폭약을 탑재해 원하는 목표를 타격하면 인명 살상뿐 아니라 핵심시설에도 피해를 줄 수 있다. 그러나 소형 드론은 높이 비행하면 지상에서 탐지하기 어렵고, 속도도 빨라 요격하기가 쉽지 않다.

 

예멘 반군의 드론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은 드론 요격은 개별 드론 격추가 아닌 디펜스 존을 형성해 무력화하는 게 핵심이라고 지적한다.

장조원 한국항공대학교 항공운항학과 교수는 "미사일 수십기를 지대공 무기로 요격하는 것이 어렵 듯이 드론 수십기가 공격 전형을 갖춰 올 경우, 개별 격추에 특화된 레이저 대공무기로는 한계가 뚜렷할 것이다"며 "지역 방어 형태의 개념을 병행해야 대공 방어의 효율성이 극대화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실제로 이 같은 취약점을 보안하기 위해 '경(輕)해안 대공통합 시스템(LMADIS)'을 도입했다. 전지형 차량(4W)에 탑재되는 LMADIS는 레이더와 카메라로 상공의 드론을 찾아낸다. 드론에 대한 피아식별을 할 수 있고 넓은 지역에 '라디오 주파수'를 이용해 드론을 교란시켜 무력화한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 해군 함정이 호르무즈해협에서 이란 드론을 격추했다"고 밝혔다. 호르무즈해협에서 이란 드론을 격추시킨 무기가 'LMADIS'이다.

 

경(輕)해안 대공통합 시스템(LMADIS) [사진=US Marine Corps]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미국과 독일 등 선진국들이 드론 요격용 광섬유 레이저 무기 개발에 나섰으며 전 세계적으로 전력화한 국가가 아직 존재하지 않는 레이저 무기체계를 진화적 개발 전략을 도입해 도전적으로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라는 입장이다. 

물론, 선진국들도 드론 요격용 광섬유 레이저 무기체계를 갖추고 있다. 미국의 아담은 10㎾, 아테나는 30㎾, 이스라엘의 아이언빔은 20㎾, 독일의 ‘HEL 이펙터’는 20∼30㎾ 출력의 광섬유 레이저를 각각 사용한다. 다만, 이들 레이저 무기는 모두 1~2km의 저고도로 침투하는 무인기 요격용으로 제한된다.

공군 출신 예비역 장성은 "미국 등 선진국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를 전력화한 국가는 없다. 그들의 기술력이 부족해서인지 레이저 대공무기가 가진 한계 문제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방사청도 예산 문제가 아니라면 라디오 주파수를 이용한 드론 공격 방어 전략 개발을 반드시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