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네타냐후 시대 저무나...5선 연임 불투명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9-18 22:00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치러진 이스라엘 총선에서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5선을 노리는 보수 강경파 네타냐후 총리의 연임이 불투명해졌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개표율이 90%에 이른 가운데 총 120석 중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리쿠드당이 31석을, 중도파 청백당이 32석을 각각 차지하고 있다. 아랍계 정당연합 조인트리스트가 13석을 차지했고, 유대주의 보수정당 샤스당과 토라유대주의당이 각각 9석과 8석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쿠드당을 위시한 우파 진영과 청백당을 중심으로 한 좌파 진영으로 나누면 각각 55~56석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어느 쪽도 60석 과반에 도달하지 못한 것. 앞으로 대통령이 차기 총리 후보를 지명하고, 총리 후보가 연정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정치적 진통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이번 총선은 지난 4월 후 차이 총리 후보로 지명된 네타냐후 총리가 연정 구성에 실패하면서 5개월 만에 다시 치른 것이다. 그러나 돌파구를 만들어내지 못하면서 네타냐후 총리의 정치 운명도 위태로워졌다. 재집권 여부가 불확실한 데다 뇌물수수, 배임 등의 비리 혐의로 검찰 기소를 앞두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영향력 있는 정치 평론가 애미트 시걸은 "네타냐후의 운명은 오늘 밤 봉인됐다. 네타냐후 시대의 종료를 알리는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킹 메이커로 떠오른 건 리쿠드당과 청백당 중 어느 편도 들지 않는 '이스라엘 베이테누당'이다. 이번 총선에서 9석을 차지할 것으로 보여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는 평가다. 베이테누당을 이끄는 아비그도르 리에베르만 전 국방부 장관은 리쿠드당과 청백당을 아우르는 대연정을 요구하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가 연임에 실패할 경우 이스라엘의 외교노선이 달라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는 이란 문제, 팔레스타인 분쟁, 미국과의 관계, 경제 등 주요 사안에서 리쿠드당과 청백당의 간극이 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네타냐후 시대가 끝나더라도 민감한 현안에서 노선이 크게 변하지 않을 공산이 크다는 관측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