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피격, 돼지고기 파동에..." 中 통화완화 기조 '제동'?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9-18 14:54
17일 인민은행 MLF 금리 '동결'…'인하' 예상 빗나가 유가, 돼지고기값 급등에 인플레 압박↑ 글로벌 통화완화 기조, 中 경기하방 압력↑ 11월 MLF 금리 인하에 '무게'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격이라는 예상치 못한 악재로 중국의 통화완화 기조에 제동이 걸린 모습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치솟은 데다가 유가마저 급등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를 통해 만기 1년짜리 자금 2000억 위안을 공급했다. 이날 MLF 발행금리는 3.3%로 2018년 4월 이후 17개월째 동결 상태다.

앞서 시장에선 중국이 이날 MLF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으나 예상이 완전히 빗나갔다. 지난해부터 중국이 지급준비율을 7차례 인하하는 등 통화완화 기조를 이어갔지만 미·중 무역전쟁 격화 등으로 경기 하방 압력이 커지자 시장에선 금리인하 같은 추가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중국은 MLF 금리를 인하해 시중 대출 금리 인하를 유도할 수 있도록 지난달 대출금리 개혁을 단행했다. 이를 통해 매달 20일 발표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사실상 대출 기준금리로 대체하고 있다. LPR은 시중은행들이 우수 고객에게 적용하는 우대 금리로, MLF 금리에 연동해 매긴다. MLF 금리를 인하하면 은행들의 LPR도 낮아져 시중 대출금리를 낮추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시장은 인민은행이 MLF 금리를 동결한 이유로 인플레이션 압박을 꼽고 있다. 중국 제일재경일보는 최근 중국 내 돼지열병 확산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해 식품 물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사우디 석유시설 피습에 따른 유가 폭등까지 겹치며 에너지 물가 압박까지 커졌다고 18일 분석했다. 중국의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두달째 2.8%를 기록, 중국의 올해 물가상승률 관리 목표인 3%에 근접한 상황이다.  

신문은 또 인민은행이 지난 16일 은행권 지급준비율을 0.5% 포인트 인하해 시중에 9000억 위안을 공급하면서 시중 유동성도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위안화 절하, 부채 압박 등도 중국이 금리인하에 신중을 기하는 이유로 꼽힌다.

시장은 MLF 금리가 동결됐지만 20일 발표될 1년물 LPR 금리는 전달보다 0.1% 포인트 낮아진 4.15%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하 폭은 전달과 마찬가지로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연내 인민은행이 MLF 금리 인하를 단행해 시중 대출금리 인하를 유도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시장은 다음 MLF 물량 만기가 도래하는 11월 5일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날 만기가 도래하는 4035억 위안 물량에 맞춰 MLF를 발행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딩솽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중화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오는 12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금리 인하설이 힘을 받으면 중국이 MLF 금리를 0.2% 포인트 낮출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중국 경기 둔화세가 뚜렷해지고, 미국을 비롯한 유럽연합(EU) 등의 글로벌 통화완화 기조 속에서 중국도 '금리인하' 조건을 이미 갖췄다고 진단했다. 

중국 인민은행.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