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삭발 "文 정권 폭정 막기 위해 모든 것 걸고 앞장서겠다"

전환욱 기자입력 : 2019-09-16 18:24
16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파면'을 요구하며 삭발했다.

삭발 직후 그는 "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벗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마라"고 말했다.

조국 장관에 대해선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한국당은 전날 광화문에 설치한 '조국 사퇴 국민 서명 운동 본부' 텐트를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한국당은 서명 시작을 오전 9시에서 오전 8시로 앞당겨 출근길 직장인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기로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