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적조 경보'​…김경수 경남도지사-문성혁 장관 현장 방문

(창원) 최재호 기자입력 : 2019-09-13 09:11
11일 통영해역 찾아…"추석 연휴에도 빈틈 없는 방제활동 전력"

김경수 도지사가 11일 통영을 찾아 문성혁 장관과 황토물을 살포하고 있는 모습. [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김경수 도지사가 지난 11일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과 함께 적조경보가 발령된 통영해역을 방문, 적조 방제상황을 점검했다고 13일 밝혔다.

두 사람은 산양읍 학림해역에 위치한 해상가두리 양식장(평화수산)을 방문해 어업인들을 위로하고, 도 방제선단에 승선해 황토를 직접 살포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추석연휴에도 어업인들이 적조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방제장비와 선박,인력 등을 계속 동원해서 방제활동에 적극 임해달라”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경남도에서는 추석연휴에도 적조예찰과 방제작업을 위해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양식 어업인에게는 먹이 공급중지 및 산소발생기 가동, 적조방제 활동 동참 등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경남해역에는 지난 8일 거제 일부해역을 제외한 도내 해역에 적조경보가 발령 중이다. 대응체계 유지를 위해 선박 178척, 인원 256명, 방제장비 73대를 동원해 황토 725톤을 살포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