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나경원 겨냥...“당 대표 직무대행 해보려고 자리 연연하나”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9-13 08:34
"과오 인정하고 내려와야...책임정치 실현·야당 살리는 길"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3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아직도 미련이 남아 황 대표가 낙마하기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보려고 그 자리에 연연하느냐”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아직도 구설수가 계속되고 있다. 아무런 실효성 없는 국조 특검까지 거론하면서 자리보전하기에 급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가 되자마자 5당 회담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길을 열어줘 괴이한 선거제도가 도입될 수 있도록 오늘에 이르게 하였다”면서 "장외투쟁하다가 아무런 명분 없이 빈손으로 회군해 맹탕 추경을 해주면서 민주당에 협조했다“고 말했다.

또 “여당이 쳐놓은 덫에 걸려 패스트트랙 전략실패로 국회의원 59명의 정치생명을 위태롭게 하고도 아무런 대책 없이 면피하기 급급하다”면서 “국민적 분노가 쌓인 조국 청문회에서도 갈팡질팡, 오락가락하다가 조국 임명하는데 정당성을 확보해 주는 맹탕 청문회까지 열어 주어 민주당에 협조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비리 덩어리 조국 임명 하나 못 막으면서 국조·특검한다고 현혹하면 국민들이 믿는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이대로 가면 정기 국회도 말짱 황(慌)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 원내대표는 자리에 연연해서는 안된다”면서 “이제 그만 그간의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 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고향서 현 정부 향해 '쪼다' 비판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특별 격려사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