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도 국립묘지·보훈병원 정상업무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9-11 14:32
안장(安葬) 업무 정상 추진... 응급실 24시간 운영
추석 연휴 기간에도 국립묘지 안장 업무가 정상적으로 추진된다. 보훈병원 역시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하는 등 비상진료 시스템을 가동한다.

11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국립묘지 안장신청은 '국립묘지안장관리시스템' 홈페이지 또는 각 국립묘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현충원 등 각 국립묘지 참배객들을 위한 안전 및 교통 편의 등운영 지침도 마련됐다.

국가보훈처는 화재와 응급환자 발생 등에 따른 참배객 안전을 위해 인근 소방서와 대응체계를 유지한다. 국립호국원(영천, 임실, 이천, 산청)은 참배객이 집중되는 추석 당일 구급대원이 상시 대기한다.

묘지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대전현충원은 현충원역에서 묘역까지 운행하는 차량을 총 6대 운행한다. 국립호국원(영천, 임실, 이천)은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4·19민주묘지와 5·18민주묘지에서는 참배객들에게 음료와 국화꽃을 제공하고, 3·15민주묘지는 전통놀이 체험마당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가보훈처는 전국 5개 보훈병원은 응급실을 24시간 운영함과 동시에 구급차량도 상시 대기시킨다. 전국 321개 지정 위탁병원에서도 응급실 운영 등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한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