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화재 쌍용동 아파트 냉장고서 '시신 2구 발견', "폭발음과 함께 불, 화재현장 냉장고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9-11 10:32
소방당국 "냉장고 속 시신 성인 남녀 추정, 방화 가능성 있다"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나 인근 주민들이 불안감에 휩싸였다. 특히 화재 현장에 있던 냉장고 안에서 신원 미상의 시신 2구가 발견돼 방화, 살해사건 가능성도 제기됐다.

11일 천안서북경찰서, 천안서북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경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커다란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불은 출동한 119 소방대원에 의해 4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그런데 불이 난 아파트에 있던 냉장고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돼 충격을 줬다.

소방관계자에 따르면 “냉장고는 거실에 눕혀 있었고, 양문형이었다”며 “시신을 제외하면 내부는 비어있었다. 신원 미상의 시신은 성인 남녀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불이 난 흔적과 현장 상황을 고려할 때 인화성 물질이 집 안에 뿌려진 것으로 보인다”며 방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시신의 신원 확인과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