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등급 허리케인 도리안 바하마 강타..美남동부 초비상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9-02 07:00
트럼프, 영향권 주민들에 각별한 주의 당부
허리케인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세력을 키운 도리안이 1일(현지시간) 대서양 섬나라 바하마를 강타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 조지아주,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주는 일부 지역에 대피령을 내리는 등 대비에 나섰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도리안은 최고 풍속이 시속 295km에 달해 역대 육지를 강타한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도리안이 "극도로 위험하다"며, 치명적인 돌풍과 최고 7m에 이르는 파고를 몰고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리안은 1일 바하마의 아바코섬과 그레이트아바코섬에 차례로 상륙했다. 허버트 미니스 바하마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눈물까지 글썽이며 "오늘이 아마도 내 인생 최악의 날이자 가장 슬픈 날"이라고 말했다.

아직 정확한 피해가 집계되지 않았지만 플로리다 지역매체 WPLG로컬10은 트위터 계정에 도리안으로 인해 바하마의 마을 전체가 물에 잠긴 영상을 게시하면서, "도리안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가 완전히 쑥대밭이 됐다"고 적었다.

 

도리안 예상 경로[사진=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


도리안은 미국 본토에 상륙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 남동부 대서양 해상을 타고 올라가면서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됐다.

이 4개 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허리케인에 대비해 미리 연료나 의약품, 식료품을 쟁이려는 주민들이 상점에 긴 줄을 늘어선 장면도 포착됐다. 플로리다주에선 해안 지역인 팜비치 카운티를 포함해 최소 7개 카운티에 주민 대피령이 떨어졌다. 팜비치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개인 소유인 마러라고 별장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세계대전 80주년 기념식 참석차 폴란드에 방문하려던 계획을 취소하고 도리안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트위터로 "도리안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다"면서 주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뉘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다. 3등급부터는 메이저급 허리케인에 속하며, 풍속이 시속 157마일(253㎞)을 넘어가면 5등급으로 분류된다. 5등급은 가옥이 파괴되고 주요 도로가 잘려나갈 수 있을 정도의 위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1일(현지시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세력을 키우면서 허리케인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발전했다. [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