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예산안] 저소득 구직자에 6개월간 월 50만원씩 지급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8-29 09:00
정부가 내년 하반기부터 '국민취업지원제도'를 도입하고 실업급여의 보장성을 강화하는 등 고용안전망을 확충한다.

정부는 29일 발표한 '2020년 예산안'을 통해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고용안전망 강화' 방안을 내놨다.

우선 3000억원을 들여 2020년 하반기부터 20만명에 달하는 고용보험 사각지대 구직자에게 최대 6개월간 월 50만원씩 지급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를 도입한다. 대상은 요건심사형의 경우 취업경험이 있는 중위소득 50%이하 구직자이며 선발형은 취업경험이 없는 중위소득 50%이하 구직자와 중위소득 50~120% 청년이다.

이와 함께 실업급여는 지급액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상향하고 지급기간을 30일 연장하는 등 보장성을 강화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2조30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