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캠퍼스서 창업부터 경영까지....'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지 3곳 선정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8-28 12:00
교육부-국토부-중기부, 강원대, 한남대, 한양대 ERICA 선정
교육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강원대학교, 한남대학교, 한양대학교 ERICA를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사업' 선도사업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사업은 대학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단지 내 기업입주시설 신축 지원, 정부의 산학연협력사업 및 기업역량 강화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3개 부처 공동사업이다.

최종 선정된 3개 대학은 10대1을 상회하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만큼 높은 수준의 개발 타당성과 산학연협력 역량, 주거·교통 여건이 우수한 입지 등을 갖췄다는 평이다.

우선 강원대학교 제안사업은 △바이오헬스케어, 에너지 신산업 등 기업 입주를 위한 플랫폼 혁신센터를 신축하고 신축건물을 기업입주시설, 회의실·전시관·협동공간, 산학협력교육센터 등으로 운영 △사회혁신센터(군 장병 취창업 지원공간), 문화혁신센터(영화창업공간, 스튜디오 등), 생활혁신센터(주거시설, 대학-주민 협력 랩 등) 등 3개 동을 신축하고 신축건물을 기업입주시설, 회의실·전시관·협동공간, 산학협력교육센터 등으로 운영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한남대학교 제안사업의 추진계획은 △기계·금속, 바이오·화학, 지식서비스, ICT 중심 산학협력 2개 동을 신축하고 기업입주공간, 테스트베드, 문화공간 등을 조성 △첨단기업·스타트업 및 협력기관 추가 유치, 설계·엔지니어링 지원, 인력양성 확대로 입주기업 지원 고도화 등 2단계다.

한양대학교 ERICA 제안사업의 내용은 △글로벌 R&D 시설과 4개 동을 신축하고 IT와 연계된 창업기업을 유치 및 육성, 첨단부품소재·스마트제조혁신 기업을 유치 △주거·문화·복지 시설 건립 △바이오생명공학 R&D시설을 건립하고 BT/CT와 연계된 창업기업 유치, 바이오생명공학·의료·미디어문화금융 기업 유치 등 3단계다.

선도사업지는 곧 산업단지 계획 수립에 착수해 내년 상반기 산업단지로 지정받아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약 2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2년 하반기 기업이 입주, 산학연 협력 및 창업 등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파크에서 청년은 취업, 창업 기회를 잡고 기업은 대학의 우수한 기반자원을 활용하며 대학은 일자리 창출과 기업을 성장시키는 혁신공간으로 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가 검증을 거친 우수한 대학이 선정된 만큼 조기에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성공모델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캠퍼스 혁신파크에 대한 대학의 높은 관심과 수요를 확인한 만큼,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 국토교통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