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오리 농가 들이기 전 사전 신고해야"…농식품부, '가축전염병 예방법' 개정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8-26 11:20
앞으로 닭과 오리를 농가에 들여오기(입식) 전 관할 지자체에 신고해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 방역 체계를 보완하고자 이 같은 내용으로 '가축전염병 예방법'을 개정해 공포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닭·오리 농가는 입식 전 가축의 종류, 입식 규모, 출하 부화장 등을 해당 시장, 군수, 구청장에게 신고해야 한다.

이를 어기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린다.

법은 또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라 신설된 영업 종류인 '식용란선별포장업체'에 소독 설비와 방역 시설 구비 의무를 지웠다.

이 외에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 발생이 의심되는 경우 확진 이전이라도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과거 2∼3일이 걸리던 확진 소요 시간을 단축해 간이진단키트 검사 결과를 판단해 바로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개정으로 농가 사육 정보를 정확하게 확보하고 초동 방역 조치를 강화함으로써 가축방역 현장 체계가 보다 보완·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