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강훈식 "조국, 사과 조금 늦었지만 다행…쉽게 놓을 수 없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8-26 09:49
"인사청문회 열고 충분한 해명의 기회 줘야"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 조모씨의 특혜 논란에 입을 연 것을 두고 "사과가 좀 늦었다. 어떤 의미로 보면 좀 아쉽고 늦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사과를 하고 나온 면들을 보면 문재인 정부의 사법 개혁을 꼭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재천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렇게 말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25일 딸 조모씨의 특혜 논란에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본인이 부끄럽다고 이야기한 것 자체기 좀 의미가 있다"며 "최근에 웅동학원과 관련돼 일체 재산이 될 만한 것들을 공익법인에 다 기부한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조국 후보자의 자녀 문제와 관련해 실망한 게 사실 일 것이다. 그런 부분에 좀 늦었지만 (사과를 한 것이) 다행이다"고 했다.

강 의원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돼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이번 촛불정부를 운영하면서 초대 민정수석으로서 누구보다 (사법 개혁에 대해) 제일 잘 알고 있다. 대통령의 의지도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적폐청산 만큼은 꼭 하라는 어떤 지상명령 같은 것들이 있다. 그런 호흡을 가장 긴밀하게 했던 후보다. 저희(민주당)로서도 쉽게 놓을 수 없다"고 했다.

강 의원은 인사청문회와 관련, "지금 의혹만 제기됐지, 조국 후보자의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며 "충분한 해명의 기회를 줘야한다. 왜 인사청문회를 안 여는지, 이 부분은 굉장히 집요하게 우리가 따져 물어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 빠른 시간 안에 인사청문회를 열고 본인이 해명할 문제들에 대해서도 해명을 충분히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지연시키는 것에 대해선 "집권당의 지지율을 떨어뜨리는데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한 것 같다"며 "인사청문회를 이렇게 끌고 가는 의도는 다분히 정략적인 지점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렇지 않다면 빨리 협상해서 합의하면 될 문제"라고 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