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통’ 공화춘 짜장, 첫 서울매장 열어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8-26 09:08
인천 차이나타운서 맛 본 그 짜장, 서울서 즐기세요 서초점 이어 롯데·현대 주요 백화점 매장 입점 예정
 

서울 서초동 공화춘 매장 내부 전경[사진=디딤 제공]



100여 년을 이어온 국내 첫 짜장면집 ‘공화춘’이 서울에 매장을 열었다.

공화춘 프랜차이즈 사업을 맡는 디딤은 공화춘이 경기도 인천 외에 서울 첫 매장을 서초 다이닝포레스트에 열고, 본격적인 영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디딤은 지난해 10월 인천 차이나타운에 있는 공화춘과 프랜차이즈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인천 송도점과 롯데 인천터미널점에 매장을 냈다. 이번 서초 다이닝포레스트점은 서울 첫 매장이자 세 번째 매장이다.

서초 다이닝포레스트는 유동인구가 많은 강남역 부근이자 래미안 서초 에스티지 단지에 자리잡고 있다. 다양한 연령대의 소비자가 방문해 공화춘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디딤은 기대하고 있다.

디딤은 공화춘 서울 입성을 계기로 매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서초 3호점 외에도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신촌점·판교점, 롯데백화점 부천 중동점·부천역사에 입점을 확정했다.

디딤 관계자는 “1905년 처음 짜장면을 만든 공화춘은 100년 전통의 맛을 내는 ‘옛날 짜장면’을 비롯한 다양한 요리로 인천 지역에서 중식 맛집으로 잘 알려져 있다”며 “이번 서울 지역 첫 개점을 시작으로 앞으로 주요 백화점 등에서 공화춘을 만나 볼 수 있다. 인천까지 가지 않아도 가까이서 제대로 된 중식 요리를 맛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