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미, 日 투어 캣 레이디스 단독 3위 ‘부활 예감’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8-25 17:53

이보미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캣 레이디스에서 올 시즌 최고 성적을 거두며 부활을 알렸다.
 

[이보미.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보미는 25일 일본 가나가와현의 대하코네 컨트리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잡아 4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8언더파 211타로 단독 3위를 기록했다. 올해 네 번째 ‘톱10’에 든 이보미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최고 성적을 냈다.

최근 두 차례 대회에서 컷 탈락의 아픔을 겪는 등 오랜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보미는 두 차례 우승 기억이 있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 경쟁을 벌이며 부활을 예고했다. 이보미는 2016, 2017년 이 대회에서 2연패를 차지했다.

이 대회 우승은 최종합계 10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아사이 사키에게 돌아갔다. 이보미와는 2타 차 우승이다. 아사이는 이번 대회에서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고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생애 첫 정상에 올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