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가 '조국' 구하기?…靑 "갖다 붙이기밖에 안 된다"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8-23 16:47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자유한국당 주장에 '강한 유감' 표시
청와대는 23일 자유한국당이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이른바 '조국 구하기'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갖다 붙이기밖에 안 된다"고 쏘아붙였다.

한국당은 청와대가 전날(22일) '지소미아 종료'를 앞세워 예상 밖 돌직구를 던지자, "사퇴 압박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질의응답 과정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그 두 가지(지소미아 종료와 조국 구하기)를 연결하는 데 대해 굉장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긴급 안보연석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청와대를 향해 "조 후보자 사퇴 요구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의 악화를 덮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고 대변인은 "지소미아 종료 시한은 이미 오래전부터 모두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한국당 주장을 일축했다.

고 대변인은 국회 인사청문회의 조속한 일정 합의를 여야에 거듭 촉구했다.

고 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어떤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얘기하는데, 각종 의혹이 뒤섞이며 뭐가 진실이고 의혹인지 헷갈릴 정도"라며 "인사청문회 필요성을 계속 강조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지소미아 연장 시한(24일)을 이틀 앞둔 지난 22일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한·일 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과 1시간 토론 후 종료를 재가했다. 이로써 지소미아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11월 체결 3년 만에 종료될 전망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