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 "지소미아 종료는 한미동맹과 별개"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8-22 19:18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한미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한 뒤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파기에 대해 "한일 간 신뢰문제때문에 촉발된 상황에서 우리가 내린 결정"이라며 "(한미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인 만큼)한미동맹은 끊임없이 공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기류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직후 강 장관의 발언에서도 일부 드러났다.

강 장관은 이날 주중한국대사관에서 한일외교장관 회담 성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갈등 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이 없었다"면서 "양국 현안 해결에 대해 여전히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