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대구~세부 신규취항..."가을여행 동남아 선호 뚜렷"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8-21 10:09
-코타키나발루 등 휴양 노선 예약 급증‥10월 예약자 지난해 3배 -공급석 확대 등 영향 예약자 전년比 96% 증가‥주요 노선 증편
제주항공이 코타키나발루와 치앙마이, 가오슝과 블라디보스토크 등 가을 여행 선호지역에 대한 공급석을 늘린다. 또 대구를 기점으로 세부에도 취항한다.

제주항공은 오는 9월1일부터 10월26일까지 인천~코타키나발루, 9월9일부터 10월26일까지 인천~마카오 노선을 각각 주4회씩 증편 운항한다. 인천~가오슝 노선은 9월1일부터 10월20일까지 매주 1회,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은 9월11일부터 9월29일까지 주2회 증편 운항한다.

대구~세부 노선은 오는 9월17일부터 주4회(화∙목∙토∙일요일)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 대구~필리핀 세부 노선은 대구국제공항에서 오후 8시5분(이하 현지시각)에 출발해 세부에는 밤 11시15분 도착하며, 세부에서는 다음날 0시15분에 출발해 대구공항에 아침 5시10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이들 노선에 대한 증편은 9월과 10월 예약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최대 2배 가까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8월20일 기준 제주항공의 동남아시아 노선의 예약자 수는 9월 20만2500명, 10월 18만24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만명과 9만3100명보다 각각 37%와 96% 증가했다.  특히 오는 10월의 코타키나발루 노선 예약자는 1만1600명으로, 지난해 4000명보다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타이베이도 오는 10월 예약자는 8800명으로 지난해 4260명보다 2배 가까이 예약자가 늘었고, 지난해 취항한 가오슝은 직접 비교할 수 있는 데이터는 없지만 타이베이보다 운항횟수가 적은 주 4회임을 감안할 때 6200명의 예약자는 비교적 높은 예약 상황이다.

다만 일본은 10월 예약자 수가 약 6만5500명으로 지난해의 70% 수준이다.
 
제주항공은 9월과 10월 예약자의 급격한 증가의 요인으로 지난해보다 늘어난 동남아 노선의 공급석과 이에 따른 프로모션, 일본 여행 감소와 운항횟수 줄이기에 나선 이후 대체 여행지 선택의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제주항공의 9월과 10월 동남아시아 노선 공급석은 지난해보다 약 30% 증가한 약 53만석 규모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자연재해나 질병, 정치∙사회적인 영향으로 인한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은 언제나 있었고, 이를 고려한 노선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왔다”면서 “소비자가 선호하는 여행지의 변화 등 시장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 = 제주항공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