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DJ, 인사경륜...文대통령이 배워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8-19 10:00
"조국, 편 가르는 데 앞장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인사를 크고 넓게 써서 국민을 상대로 인사를 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인사 경륜을 문재인 대통령이 배워야 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대통령은) 측근이나 심복을 청와대 내각에 앉히지 않고, 정치적으로 반대 인물을 썼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법률적 하자 여부를 떠나 정치권에서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뿐만 아니라 SNS를 통해 사회적 편 가르기를 아주 심하게 했다”며 “일본 경제 보복 관련해서도 친일이다 반일이다 편 가르는 데 앞장서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는 한마디로 정권 최고 핵심 실세에 대한 코드인사라고 볼 수 있다”며 “국난이라고 얘기해도 좋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론 통합인데 이에 가장 크게 역행하는 코드 인사를 했어야 하는냐는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