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 가동

김동현 기자입력 : 2019-08-18 14:07
정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어려움 겪는 기업 지원 나서 일본 수출규제 제도와 범부처 종합 대응·지원방안 마련

[사진=의정부시 제공]

[데일리동방]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 지원에 나선다.

정부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 지원팀인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을 가동한다고 18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한국무역협회 및 관련 기관으로 구성된 현장지원단은 19일부터 10월 말까지 반도체, 자동차, 일반기계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일대일 맞춤형 상담회와 기업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는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소하고 코트라(KOTRA), 무역협회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대체 수입처 발굴, 일본의 자율준수기업(ICP) 활용 등을 돕는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산업기술진흥원(KIAT) 등 전문기관은 소재부품 국산화, 부품 신뢰성 강화 등 기술개발을, 한국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은 수입보험·운영자금과 같은 금융 지원책을 상담한다.

기업 설명회에서는 한국 기업이 일본의 수출규제 제도를 명확하게 이해하고 대응할 수 있게 일본 수출규제 제도와 범부처 종합 대응·지원방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피해기업의 자금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금융지원과 일본의 ICP 거래 방법, 재량근로제 활용 등 기업이 주로 궁금해 하는 분야에 대해 관련 부처와 기관의 상세한 지원대책도 안내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기업의 혼선을 최소화하고자 정보를 명확하고 충분히 전달하는 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개별 기업의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원하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