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골든보이 어워드’ 60인 생존…아시아 유일‧네 번째 득표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8-16 15:26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최우수선수) 수상자인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 골든보이 어워드’ 60인 후보에 포함됐다. 아시아 선수로는 이강인이 유일하다.
 

[발렌시아 이강인. 사진=유대길 기자]


이탈리아 스포츠신문 ‘투토스포르트’는 16일(한국시간) “2019 골든보이 수상자 선정을 위한 2차 투표에서 60명의 후보가 추려졌다”라며 이강인의 이름이 포함된 명단을 발표했다. 이 매체는 “매달 20명씩 후보를 줄여나가는 방식에 따라 10월에 20명까지 후보를 줄여 최종 수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토스포르트가 2003년 처음 제정한 골든보이 어워드는 유럽 1부리그 클럽에서 뛰는 21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이 상은 유럽 주요 언론 취재진의 투표로 수상자가 결정된다.

100명의 후보로 시작한 올해 골든보이 어워드에서 이강인은 1차 탈락자를 결정하는 지난달 투표에서 5080표를 얻어 80인 후보에 남았고, 이번 2차 투표에서도 1701표를 받아 60인 후보에도 포함됐다. 이강인은 후보들 가운데 4번째로 많은 표를 획득했다. 특히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이강인이 유일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