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동참, 야놀자 “극우기업 APA호텔 판매중단” 결정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8-15 11:34
일본 불매운동 중 일본 지자체에 가장 큰 타격을 주는 ‘일본 여행 중단’ 시류에 부응해 야놀자가 용단을 내렸다. 일본 대표 극우기업인 APA호텔의 판매를 전면 중단키로 한 것.

야놀자는 이달부터 자사 웹사이트와 앱에서 APA 계열 호텔 211개에 대한 판매를 전면 중단하고 관련 정보를 삭제했다고 15일 밝혔다.

APA호텔 최고경영자 모토야 도시오의 왜곡된 역사관에 따른 조치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에 따르면, 모토야 도시오는 일본의 대표적 극우인사로, 일본군 위안부 및 난징대학살을 부정하는 서적들을 직접 저술한 바 있다.

APA호텔 역시 이 서적들을 객실에 비치하고 프런트와 웹사이트에서 판매까지 하는 등 고객들을 대상으로 꾸준히 역사왜곡을 펼쳐오고 있는 전형적인 극우기업으로 알려졌다.

 

일본 도쿄 APA호텔 니혼바시 바쿠로초-에키마에 입구 전경 [사진=APA호텔 홈페이지]



이번 판매 금지 조치는 일본 경제 보복 이후 진행된 야놀자의 역사의식 고취 노력의 연장선상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앞서 야놀자는 지난 7월부터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중국 상해 애국투어 기획전’, 하얼빈, 블라디보스톡 등 해외 독립운동 역사를 탐방할 수 있는 ‘해외 독립운동 사적지 인근 숙소 할인전’ 등의 애국 여행 기획전을 진행해왔다.

야놀자 관계자는 “왜곡된 역사관에 대한 단호하고 즉각적인 대처를 위해 해당 업체 판매 중단 및 관련 정보를 모두 삭제했다”면서 “향후에도 극우기업과의 연관성이 확인되는 여행 상품의 경우 판매 중지 등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