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광복절 내내 흐리고 비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8-15 08:58
동해안 거센 비바람 항공기 운항, 차질 가능성도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올 전망이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 영동은 15일부터 16일 오후까지 100∼2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곳에 따라 많게는 300㎜ 이상 내릴 수도 있다.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북 남부 동해안·경남 해안이 30∼80㎜, 경상내륙이 20∼60㎜ 등이다. 중부지방(강원 영동과 충남 제외)과 전북은 16일까지 20∼60㎜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을 중심으로 16일 새벽까지 시간당 2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경상도와 강원도에 위치한 공항은 강한 비와 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우산이 필요한 날씨'.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